전 넷플릭스를 늦게 시작한 편입니다. IT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보니 주변 직장 동료와 친구들은 이미 한 번씩 이용해본 서비스였습니다. 제가 넷플릭스를 처음 시작하게 된 건 2017년 12월이었습니다.  넷플릭스에 입문한지 몇 개월 되지 않은 그야말로 ‘뉴비’1 입니다.

뉴비임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건 이제는 넷플릭스가 없는 세상을 상상하기 힘들어졌다는 사실입니다. 3명이 모여 가장 비싼 요금제인 프리미엄을 쓰면서 한 달에 4,800원을 지불하고 있지만, 전혀 아깝다는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넷플릭스를 통해 영화와 드라마를 보고 있고, 가끔은 고퀄리티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새로운 인사이트를 얻으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참고 : 지금의 10대를 ‘마스 제너레이션’이라 부르는 까닭) 저와 같이 넷플릭스에 빠진 사람들이, 과연 왜 넷플릭스에 빠졌는지 분석한 뉴스와 블로그는 그 동안 많았습니다. 어디에선가 한번은 들어보셨던 이유일겁니다.

“독보적인 콘텐츠 추천 알고리즘”
“빅데이터 경영”
“막강한 오리지털 콘텐츠”

등이 바로 그런 이유죠.

물론, 이런 이유들이 오늘날의 넷플릭스를 있게 한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4개월차 이용자 입장에서, 과연 이 이유가 넷플릭스에 사람들이 빠져들게 되고 무엇보다도 제가 빠져들게 된 이유일까, 생각해봤을 때는 꼭 그렇지만은 않다는 것이 결론이었습니다. 저는 여전히 넷플릭스가 추천해주는 콘텐츠를 보면서, 왜 내게 이런 콘텐츠를 추천해줄까, 생각할 때가 훨씬 많으며 나의 취향과 ‘98% 일치’라고 언급해줬지만 2%의 아쉬움을 느낄 때가 더 많았습니다.

그럼에도 제가 넷플릭스를 껴안고 살고 있는 이유는 ‘기본’에 충실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기본은 무한한 편리함과 막강한 콘텐츠 소비 경험을 가지고 왔습니다. 넷플릭스를 사용해보면서 제가 느꼈던 ‘기본’에 대해 한 번 기록해보고자 합니다.

# TV, PC, 노트북, 태블릿, 모바일 어디에서나

넷플릭스는 모두 아시다시피 TV와 PC 뿐 아니라 랩탑(노트북), 태블릿, 그리고 모바일에서도 즐길 수 있습니다. 디바이스 장벽device barrier이 없는 셈입니다. 요즘과 같은 클라우드 시대에 당연한거 아니야, 라고 하실수도 있겠지만 생각해보면 여러 디바이스를 통해 하나의 콘텐츠를 유기적으로 즐길 수 있는 경험은 지금까지 많지 않았습니다. 이곳 저곳에서 편하게 볼 수 있으면 정말 좋겠다, 라는 상상은 했지만 현실에서 이용 가능했던 서비스는 없었던거죠. 그리고 넷플릭스를 제외하고는 콘텐츠 서비스 중에서 이와 같이 디바이스 장벽에서 해방된 서비스는 아직까지 없습니다.

지금까지의 디바이스간 콘텐츠 소비 경험을 살펴보면서 ‘얼마나’ 편리해졌는지 알 수 있습니다. PC에서 다운로드 해서 시청한 영상 콘텐츠는 계속 이어서 보기 위해서는 모바일로 보기 위해서는 다시 옮겨서 봐야 했습니다. 또한 PC에 있는 콘텐츠를 TV에서 보기 위해서는 USB에 콘텐츠를 담은 다음에 TV 뒷 포트에 꽂아서 봤죠. 콘텐츠가 ‘파일’이라는 형태로 존재하면서 이를 다른 디바이스에서 보기 위해서는 별도의 이동 장치 또는 이동의 과정이 필요했습니다. 지금에서야 너무 당연하게 모든 디바이스에서 동기화Synchronization가 되는 것이 ‘기본’이라 여겨지고 있지만 몇 년 전만 해도 기본이 아닐 때가 많았습니다.

▲ 넷플릭스가 지원하고 있는 디바이스. 스마트TV, 스트리밍플레이어, 게임콘솔, 셋톱박스, 블루레이 플레이어, 스마트폰, 태블릿, PC, 노트북 디바이스를 지원하고 있다.

뻔한 이야기일수 있겠지만, 아무리 넷플릭스가 콘텐츠 추천을 잘해준다고 해도, 고퀄리티 오리지널 콘텐츠가 많다고 해도 이런 편리함이 없다면 넷플릭스를 계속 사용했을까, 했을 때 전 확실히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사용자가 불편해하고 있던 지점을 해결해주는 것을 ‘기본’으로 가져가면서 그 위에 부가적으로 기술적 고도화 과정을 거쳤기에 오늘날의 넷플릭스가 있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천재지변이 오더라도 ‘이어보기’가 쉽도록

위와 연결된 이야기일수 도 있지만 제가 또 넷플릭스에 빠지게 된 이유는 넷플릭스는 ‘재시작’ 포인트를 너무 잘 기억한다는 것이었습니다. 더 놀라운 것은, 영상을 재생하는 순간 동시에, 저의 영상 시청 마지막 기록이 맞물려 갱신되는 것이었습니다. 예를 들면, 넷플릭스로 콘텐츠를 보고 있다가 갑자기 컴퓨터를 종료시킨 뒤 다시 넷플릭스를 열어보면 정확하게 제가 영상을 본 마지막 지점부터 다시 재시작을 했습니다. 창이 갑자기 꺼져도, 컴퓨터가 갑지가 종료되어도, 스마트폰 배터리가 갑자기 방전되도 “어떻게든” 사용자가 영상을 어디까지 봤는지 기억하는 것입니다.

“사용자가 시청하고 있는 환경에서 어떤 변수가 나타나도, 넷플릭스는 마지막 재생 지점을 정확히 기억하는 세심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덕분에 4개월 동안 이용하면서 저의 마지막 재생 순간 이외에서 영상을 다시 시작하는 경우는 단 한 번도 겪지 못했습니다.

▲어떤 상황에서도, 시청의 마지막 포인트를 기억하는 넷플릭스

콘텐츠에서 ‘이어보기’를 수월하게 하는 것은  정말 중요합니다. 특히나 장시간의 러닝타임을 가지고 있는 영상 콘텐츠의 경우는 더욱 그렇습니다. 사용자가 그 콘텐츠를 처음부터 끝까지 한 번에 볼 확률은 그리 크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마지막 재생 지점을 잘 기억해뒀다가 사용자가 다시 해당 콘텐츠를 보고자 할 때 제대로된 곳부터 보여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게다가 디바이스 환경이 다양해진 요즘은 디바이스간 끊김 없는 연결도 중요해지게 되었습니다. 지하철에서 넷플릭스로 미드를 보던 사용자가 집에서는 TV나 PC로 넷플릭스를 볼 확률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 때도 역시 ‘재시작’이 중요합니다. 계정을 기반으로 진행되는 클라우드 동기화를 통해 빠르게 동기화가 진행되면서 재시작 위치를 기억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이런 ‘기본’ 과 관련해서 넷플릭스는 정말 잘하고 있고 모바일->PC, PC->태블릿, 태블릿->모바일 등 다양한 디바이스를 넘나들면서 넷플릭스를 즐기는 충실한 기본 기능으로 작동하고 있습니다.

# ‘어댑티브 스트리밍’으로 저화질이더라도 일단 영상을 재생

넷플릭스를 이용해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넷플릭스에서 영상을 처음 재생하면 화질이 좋지 않습니다. 매우 저화질일때가 많습니다. 그러다가 시간이 조금 흐르면 자동으로 화질이 업그레이드가 되는데요. 이처럼 처음에는 저화질로 일단 콘텐츠를 시작하고 차츰 사용자의 기기와 통신 환경에 맞춰서 화질을 조절해서 스트리밍하는 기술을 ‘어댑티브 스트리밍adaptive streaming‘이라고 합니다.

▲어댑티드 스트리밍에 대한 기술 설명 장표. 영상을 시작 할 때는 사용자 통신 환경에 따라 시작할 수 있는 퀄리티 수준이 여러가지고 있고 네트워크에 적응이 되면서 사용자의 통신환경에 가장 적합한 퀄리티로 자리를 잡게 해주는 기술 (출처 : http://slideplayer.com/slide/12389503 )

넷플릭스가 올해 3월에 준비한 기자 초청 투어에서도 어댑티브 스트리밍에 대해 언급을 했었는데요. 비유가 재미있었습니다. (참고 : A behind-the-scenes look at some of the tech powering Netflix streaming)

“당신이 호스로 양동이 물을 채우려고 한다면, 이는 네트워크를 통해 데이터가 들어오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의 일은 양동이를 어느 순간에도 비어두지 않게하는 것이고, 기본적으로 장치에 버퍼링이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것입니다.”

– Florance, Netflix Developer

이 점을 보면서 저는 일반적인 사고와는 조금 다르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많은 영상 사업자의 서비스를 보면 최적화된 화질로 콘텐츠가 시작될 때까지 무한 로딩을 하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1080p로 영상이 제작되었다면 1080p 화질로 영상을 볼 수 있을 때까지 계속 로딩을 했다가 콘텐츠를 시작하는 식이었습니다. 하지만 넷플릭스는 전혀 다른 방식을 사용합니다. UHD로 제작된 콘텐츠라고 할지라도 저화질로 우선 영상을 재생합니다. 이는, 영상 로딩에서 이탈하는 사용자를 잡고 어떻게든 빨리 콘텐츠를 시청하길 원하는 사용자 니즈에 부합하기 위해서입니다. UHD로 제작된 영상을 UHD 화질 수준에서 처음부터 보여주기 위해서는 최소 수 초 이상의 로딩이 필요하죠. 이 단계에서 돌아가는 로딩 아이콘만 보고 사용자가 보고 있을 수는 없습니다. 또한 처음부터 초고화질로 영상을 스트리밍하게 되면 넷플릭스 서버 역시 부담을 가지게 됩니다. 양측 모두가 나름의 목표를 거둘 수 있는 현명한 방식이라고 생각합니다.

# 브라우저에서 바로 재생되는 편리함

넷플릭스 입문 과정을 겪고 있을 무렵, 어떤 프로그램을 다운 받아야 컴퓨터에서 넷플릭스를 즐길 수 있는지 찾아봤었습니다. 그리곤 깨닫게 되었습니다. 컴퓨터에서는 별도의 프로그램이 없어도 된다는 것을 말이죠.

▲ 어느 브라우저를 통해서든 넷플릭스를 간편하게 볼 수 있다.

넷플릭스는 웹브라우저에서 바로 즐길 수 있습니다. 브라우저 종류에 상관 없이 ‘모든’ 브라우저에서 이용가능하죠. 웹브라우저에서 바로 재생이 되기에 완전히 제 컴퓨터가 아닌 경우에도 바로 넷플릭스를 즐길 수 있습니다. PC방에서도 넷플릭스 계정 로그인만 하면 바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고 친구 집에 가서 친구 컴퓨터로도 바로 넷플릭스를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브라우저’에 기반해서 콘텐츠를 스트리밍한다는 방식이 너무 편리했고 그 까닭에 락인되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 ‘줄거리 요약’과 ‘엔딩 크레딧’을 SKIP

미드를 몰아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드라마를 보다보면 넘어가고 싶은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앞부분에 나오는 ‘줄거리 요약’과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엔딩 크레딧’ 입니다. 넷플릭스는 이런 사용자의 고민을 잘 이해했고 서비스에 반영했습니다. 1화를 보고 2화를 볼 때 줄거리 요약이 나오는 부분에서 ‘줄거리 요약 넘어가기’ 버튼이 자동을 활성화되고 이를 클릭하면 줄거리 요약 부분을 패스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드라마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이 나오기 전에 ‘다음 화 보기’ 버튼이 활성화되고 이를 누르면 자동으로 다음 화로 넘어갈 수 있죠. 한 번에 드라마를 몰아보는 빈지 워치binge watch족을 위한 배려였습니다.

# 마치며

위에서도 말씀드렸지만, 물론 많은 분이 넷플릭스의 성공 포인트로 뽑는 부분도 맞는 말씀입니다. 그리고 이런 ‘기본’적인 기능을 갖추더라도 볼 만한 콘텐츠가 없으면 아무 필요가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역으로 생각해봤을 때, 볼 만한 콘텐츠가 많아도 이런 ‘기본’적인 기능이 되어 있지 않다면 사용자가 락인 된채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을까요? 

많은 콘텐츠 서비스 사업자가 넷플릭스의 ‘기본’에서 배워야 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 모든 디바이스에서 “끊김없이”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포트 하고 있는지
  • 콘텐츠의 “재시작”이 가능하도록 클라우드 기반의 빠른 동기화를 지원하고 있는지
  • 무한 로딩이 아니라, 우선은 빠르게 콘텐츠를 시작하고 차츰 적응될 수 있는 형태로 가고 있는지
  • 콘텐츠를 이용하는 환경(ex.브라우저, SKIP 등)이 엄청난 편리함을 주고 있는지

에 대해서 말이죠. 많은 콘텐츠 사업자들이 넷플릭스의 성공 요인을 배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가장 잘 알려진 ‘오리지널 콘텐츠’ ‘콘텐츠 큐레이션 기술’ 등을 최우선적으로 적용하기 위해 부단히 애쓰고 있죠. 하지만 제 생각에는 이것보다 넷플릭스의 ‘기본기’를 우선적으로 배워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본이 있어야 그 위에 콘텐츠가 쌓이고 추천 기술이 고도화되어도 서비스가 잘 작동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분명, 기본기를 갖추는 것 역시 쉬운일은 아니지만 먼저 해야 할 것과 차후 해야 할 것의 우선순위는 정해져있다고 생각합니다.

[주]
1 _ 게시판이나 커뮤니티나 한 분야에서 활동하거나 접한지 얼마 되지 않은 사람을 일컫는 용어.

매주 화요일,
한 주간 인기있었던
브랜드 및 트렌드 포스팅을 보내드립니다.
SEE SAMPLE

지금 6,948명이 함께 보고 있습니다.


 

Total
206
Sha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