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19대 대통령 선거 개표 방송을 보신 분들은 대전의 투표율을 소개하는 장면에서 이 곳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 가게 앞에서 줄을 서 있는 장면이었는데요. 이 가게는 바로 ‘성심당’입니다. 지역을 대표하는 장소 또는 사건으로 꾸며졌던 SBS의 지역별 배경 애니메이션에서 ‘대전’ 지역의 대표 장소는 당당하게 ‘성심당’이 차지 했습니다. 특정 상점이 지역 전체를 대표하는 장면은 대전의 ‘성심당’이 유일했습니다.

FB_IMG_1494305525855

▲ SBS 19대 대선 개표 방송 시, 대전 소개에 등장한 ‘성심당’ 과 그 앞에 사람들이 줄 서 있는 모습 (출처 : SBS)

성심당은 대전을 대표하는 60년 전통의 빵집입니다. 1955년 창업주 고 임길순 창업자가 허름한 찐빵가게에서 시작했지만 지금은 대전에서 빵집 3곳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점 개수는 3곳에 불과하지만 연간 매출은 400억원에 육박하고 직원은 400여 명이 넘는 로컬 기업으로 성장하며 전국 3대 빵집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이 뿐만이 아니라 국내 제과업 최초로 세계적 맛집 가이드 ‘미슐랭 가이드 그린’에 올랐고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때는 성심당 빵이 교황의 식사용 빵으로 오르기도 했습니다. 어떻게 성심당은 단순 동네 빵집을 넘어 지역과 국가를 대표하는 ‘빵집’으로 자리 잡을 수 있었을까요?

‘모두가 행복한 경제’를 꿈꾸다

성심당은 평범한 동네 빵집과는 달리 ‘존재’의 이유를 고민했습니다. “빵을 많이 팔아 최대의 수익을 창출하여 부를 갖춘다”는 일반 자영업자적 마인드가 아니라 지역에서, 그리고 사회에서 어떤 역할을 해야 할지를 고민했습니다. 이는 성심당의 시작과도 큰 관련이 있습니다. 고 임길순 창업자는 6.25 전쟁 직후 굶어 죽는 동포들에게 먹을 것을 주기 위해 대전역 앞에 천막을 세우고 찐빵을 팔았습니다. 그 때 세웠던 나무 팻말이 바로 오늘날의 ‘성심당’ 이었죠.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살겠다는 성심의 의미가 반영된 이름이었습니다. 실제로 고 임길순 창업자는 찐빵 300개를 만들면 200개는 팔고 100개는 이웃에게 주었다고 합니다. 그가 생각한 성심당의 존재 이유는 ‘어려운 이웃’이었습니다. 이런 성심당의 정신을 이어받아, 오늘날 성심당이 택한 경영 이념은 바로 ‘EoC(Economy of Communion), 모두를 위한 경제’ 였습니다.

▲ 성심당 창업 초기의 모습. 찐빵 300개를 만들면 200개는 팔고 100개는 이웃에게 주었다. (출처 : bnrmagazine.com)

EoC는 포콜라레 운동 창설자인 키아라 루빅이 제안한 기업 경영 방식으로, 경제 전반에 인간다움, 나눔, 친교 같은 요소들을 들어오려는 관점입니다. 경제가 누군가를 착취하는 구조가 아니라 공동체의 공익을 위한 활동이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즉, ‘공동선’을 위해 기업이 존재한다는 관점이 바로 EoC입니다.

성심당은 철저하게 ‘모두를 위한 경제’를 실천했습니다. 성심당을 중심으로 관계를 맺고 있는 모든 사람이 ‘공익’을 취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고자 했습니다. 가게를 방문하는 손님에게는 맛있는 빵을 제공하고, 함께 일하는 직원에게는 수익의 15%를 항상 나누며, 협력업체에는 갑질을 하지 않고, 지역의 구성원들에게는 매월 4,000만원이 넘는 빵을 기부하고 있습니다. 또한 아무리 가게 사정이 어려워도 정직하게 세금을 내며, 수익의 10%는 항상 가난한 이들을 위한 기금으로 쓰고 있으며 더 놀라운 사실은 창업주는 전혀 부를 쌓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창업자가 부를 쌓게 되면 자연스럽게 욕심이 생기게 되고 모두를 위한 경제가 해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 성심당 임영진 사장. 하루 팔고 남은 빵은 정기적으로 40곳, 비정기적으로 100곳의 지역 사회 단체에 기부한다. (출처 : 조선일보)

대전 시민의 자부심이 되다

성심당은 연매출 400억을 달성하는 기업이 되었지만 ‘확장’에 대해서는 여전히 소극적입니다. 수익 극대화를 추구하는 일반 기업이라면 분명 전국 곳곳에 분점을 냈을 것입니다. 하지만 성심당은 다른 지역에는 분점을 내지 않고 오직 대전에서만 3곳의 본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당연하게도, 성심당을 모시기 위한 유통업과 백화점의 유혹은 꾸준히 있어왔습니다. 성심당을 방문하기 위해 대전을 찾는 사람이 있을 정도로 유인 동기가 충분하기에 입점만 하면 손님들이 몰려드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성심당은 60년 역사 동안 오직 대전만을 지켰습니다. 그 이유에 대해 성심당의 안주인인 김미진 이사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누구나 자신의 도시 안에서 자신의 도시를 사랑하며
지역의 가치 있는 기업으로 그 역할을 다하고자 하는 의지랍니다.”
– 성심당 김미진 이사

즉, 이미 대전의 대표로 자리잡은 성심당이 다른 지역에서 본점을 내 빵을 파는 것은 성심당의 존재 이유, 그리고 사업의 본질에 어긋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내린 결론입니다. 이미 많은 대전 시민들 가슴속에는 “성심당=내가 사랑하는 도시, 대전의 가치 있는 기업”으로 각인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 대전의 문화로 자리잡은 성심당 (출처 : 금강일보)

대전 시민분들도 성심당의 이런 모습에 ‘자부심’을 가집니다. 대전을 대표하는 로컬기업으로서 지역 공동체를 위해 헌신하는 그들의 노력을 모두가 알기 때문입니다. 관광객에게 지역 주민 모두가 성심당을 추천하고 대전의 자랑이라며 성심당이 있어서 대전에는 굶어 죽는 사람이 없다고 말합니다.  대전 시민들에게 성심당은 단순한 빵집이 아니라, 내가 사랑하는 대전에서 자랑스러운 일을 하는 로컬 기업인 셈입니다.

브랜드력을 가지게 되다

성심당의 대표 메뉴는 바로 ‘튀김 소보로’ 입니다. 1980년에 도넛츠, 소보로, 앙금빵을 합친 개념으로 출시한 튀김 소보로는 하루에 1만 5,000개가 팔릴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1980년 개발 이후 총 판매량은 무려 4,900만에 달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성심당의 히트 제품들은 ‘튀김 소보로’ 말고도 더 있습니다. 1983년에는 포장빙수를 출시하면서 또 한차례 큰 사랑을 받았고 1985년에는 생크림 케이크가 주인공이었습니다. 이처럼 성심당은 ‘시그니처 메뉴’에 집중하면서 단일 제품으로 성심당 알리기에 집중했습니다.

▲ 성심당의 시그니처 메뉴 ‘튀김소보로’ (출처 : 중앙시사매거진)

성심당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본인들의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일반 빵집’ 과는 다른 행보를 보였습니다. 2016년에는 창업 60주년을 맞이하여 옛 충남도지사 공관에서 ’60년 나의 도시 나의 성심당’ 이라는 기념 전시를 열기도 했습니다. 이를 통해, 성심당의 지난 60년의 스토리와 발자취를 대전 시민들과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접점을 마련했습니다. 또한 성심당의 가치와 철학을 담은 ‘우리가 사랑한 빵집 성심당’ 이라는 책도 발간되면서 일반 빵집을 넘어 하나의 ‘기업’으로서의 브랜드력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 성심당은 2016년, 창업 60주년을 맞이해 ‘나의 도시, 나의 성심당’이라는 주제로 전시회를 열었다. (출처 : 어반플레이)

▲ 섬심당의 비전과 철학, 다양한 스토리를 담은 ‘우리가 사랑한 빵집, 성심당’ (출처 : 경남도민일보)

성심당이 브랜드력을 가지게 된 또 다른 이유는 다양한 ‘스토리’들입니다. 밀가루 2포대에서 시작해서 연매출 400억에 달하는 로컬 기업으로서의 성장기, 2005년 화재로 인해 성심당이 잿더미가 되었지만 직원들의 의기투합으로 6일만에 가게를 다시 오픈해서 빵을 굽게 된 이야기, 하루 빵 생산량의 1/3은 무조건 기부한다는 이야기 등등 다양한 스토리들이 모여 성심당이 일반 빵집과는 다른 면모를 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게 되었고, 많은 이들에게 진정성있는 로컬 브랜드로 다가가게 되었습니다.

중소 로컬기업의 좋은 레퍼런스

세계적인 경제학자 루이지노 브루니 교수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성심당의 철학과 경영방식이 다른 곳으로 퍼져 나가 100개의 중소기업이 생겨난다면 대기업 중심의 한국경제 구조 자체가 바뀔 것이다”

성심당은 자신들의 존재의 이유를 ‘지역’과 ‘모든 구성원’에서 찾았습니다.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 성심당을 에워싸고 있는 주변의 모든 사람들이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대안을 제시했습니다. 부를 쌓고, 사업의 확장에 집중하기 보다는 부를 나누고, 사람에 집중했다는 점이 성심당이 다른 기업과 다른 점입니다. 이러한 성심당의 진정성을 알고 대전 시민들은 성심당에 대한 자부심으르 가지게 되었고 그 누가 부탁하지 않았음에도 스스로 성심당 홍보대사가 되어 성심당을 추천하는 일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기업과 브랜드는 결국 사회를 위해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비전과 신념으르 가졌는가, 아닌가에 따라 기업 존속의 가치가 정해진다고 생각합니다. 성심당은 부를 쌓는 대신 다양한 스토리와 대전 시민이라는 든든한 후원자를 얻었습니다. 그럴 일은 없겠지만, 성심당이 만약 경영위기를 겪게 되어 폐업을 해야 한다고 하면 대전 시민들은 과연 가만히 있을까요? 아마도 성금을 통해서라도 성심당을 지키기 위해 대전 시민들이 우선 행동할 것 입니다. 이게 바로 사랑 받는 브랜드, 의미 있는 브랜드의 결과가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1] [우리가 사랑한 빵집, 성심당] 경제대통령 꿈꾸는 대선후보에 권한다
^2] 부추빵으로 전국 제패한 성심당의 ‘빵빵한 성공 신화’
^3] ‘성심당’ 맛집에 앞서 미친 복지, “튀김소보로로 탑쌓으면 63빌딩 몇개는 쌓아..”
^4] 
16. 성심당 가족들의 나누며 살기
^5] 헤드 사진 출처 

매주 화요일,
한 주간 인기있었던
브랜드 및 트렌드 포스팅을 보내드립니다.
SEE SAMPLE

지금 6,948명이 함께 보고 있습니다.

Total
117
Sha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