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에 개인적으로 있어서 가장 빅 이벤트는 ‘알뜰폰’ 시작이었다. LG 유플러스 2년 약정이 끝나면서 요금할인을 위해 새로 LG 유플러스에서 2년 간 약정을 맺을까? 그리고 2년 이상이 지난 단말기에 지원되는 요금할인 20%를 같이 하면 좀 더 저렴하게 통신요금을 낼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러던 찰나, ‘알뜰폰’이 생각났다. 2년 전에 아이폰6로 갈아탈 때 그 때도 알뜰폰을 고민했었다. 기기만 프리스비 같은 곳에서 구매한 뒤 알뜰폰 USIM으로 저렴하게 써볼까했다. 하지만 LG 유플러스에서 아이폰6 플러스 구입 시 지원금을 지급해줬었고 게다가 통신요금이 3사 중 가장 저렴하면서 기기를 사서 알뜰폰 USIM을 하는 것과 LG 유플러스에서 새로 개통하는 것과 요금 차이가 크게 없었다. 그래서 LG 유플러스를 택했고 2년 간 잘 써왔다.

이번에 내가 눈여겨본 알뜰폰 상품은 CJ 헬로모바일의 ‘THE착한유심10GB(KT)’였다. (이벤트가기) 음성/데이터/통화 무제한 상품이다. (데이터의 경우 10GB로 명시는 되어 있지만 소진되면 일 2GB가 추가로 지급된다~ 무제한이라고 봐도 무방!) 원래 이 요금제는 헬로모바일 내에서도 월 49,000원을 내야 사용할 수 있는 요금제였지만 최대 24개월 동안 한 달에 16,000원씩을 지원해주면서 월 33,000원(부가세 포함)에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게다가 제휴카드 발급 후 한 달에 1번만 결제해도 통신요금 5,000원을 할인해주니 결론적으로 한 달에 28,000원에 음성, 문자, 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다만 온라인을 통한 가입은 11월에 매일 선착순 300명씩으로 끝났고, 콜 이벤트로 현재 오프라인 대리점에서 개통 시 해당 요금제로 가입이 가능하다. 하지만 오프라인 대리점에서의 단점은 가입비(14,400원)와 유심비 (9,900원)을 지급해야 한다는 것! 그래도 최대 24개월 간 월 28,000원에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할 수 있는데, 이 정도 비용은 감수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 앵콜이벤트도 12월 31일이면 끝!

오프라인 개통 후기

  1. 오프라인에서는 20분 내로 개통이 가능하다. 신분증만 챙겨가면 가입신청서를 작성해주고, 이전 통신사에서 보낸 ‘번호이동동의’ 문자에만 확인 눌러주면 끝난다.
  2. USIM을 처음 낄 경우 ‘서비스안됨’이 뜰 수도 있다. 재부팅은 최대 5번 까지 하면 KT로 서비스 사업자가 자동으로 인식된다 (아이폰 사용자 기준)
  3. USIM의 경우 KT USIM과 동일하다.
  4. 최소한 오후 7시 30분까지 가야 8시(개통 마감시간) 안에 개통이 가능하다
  5. 개통과 동시에 이전 통신사와는 짜이찌엔이며, 이전 통신사에 내야할 위약금이나 이번 달 통신요금은 다음 달 헬로모바일을 통해 청구된다

일 주일 사용 후기

  1. KT 망을 사용하고 있는데, 데이터/음성/문자 모두 이상없이 잘 사용하고 있다. 일부에서는 사람이 붐비는 지역에 가면 알뜰폰 사용자들은 우선순위가 음성이나 데이터가 잘 터진다고 하는데 그렇게 느껴본 적 한번도 없다. 음성도 깔끔하게 들리고 데이터도 빵빵 터진다
  2. 로밍의 경우 고객센터에서 전화 1통만 하면 가능하며, 소액결제 역시 이상없이 가능하다 (나의 경우는 소액결제는 전혀 사용하지 않아 크게 고민되지 않았었다)
  3. 헬로모바일 앱이 따로 있어 실시간 사용량 확인도 바로바로 가능하다. 위 요금제의 경우 모두 무제한이다보니 별도로 확인할 필요는 없었다
  4. 인터넷을 사용하다 휴대폰으로 본인인증이 필요한 경우 ‘KT(알뜰폰)’으로 선택하고 본인인증하면 무리 없이 됐다
  5. 해당 요금제 사용시 올레 와이파이존에서는 와이파이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아직 해보지는 않았다.
  6. 기존 통신사에서 받던 멤버십 할인을 더 이상 받을 수 없어 아쉽긴 하다. 헬로모바일의 해당 요금제는 별도의 멤버십 할인 혜택이 없다

처음으로 음성/데이터 무제한 요금제를 사용해보는 데 매번 와이파이를 찾아다니거나 매일 매일 데이터를 얼마 썼는지 확인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이 가장 큰 메리트인 것 같다. 게다가 매달 저렴한 요금으로 알뜰 살뜰 돈을 아껴나가는 것 같아 좋기도 하다. 앞으로 2년 간, 잘 부탁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