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여행 이후 대만 드라마와 영화에 엄청난 관심이 생겼다. 내용은 이해가 안가도 이상하게 계속 보게 되는, 그런 묘미. 그래서 동생의 추천을 받아 대만 영화 중 2015년에 개봉한 ‘나의 소녀시대’라는 영화를 주말에 보게 되었다.

풋풋한 첫사랑

참 첫사랑을 풋풋하게 잘 그려놓았다. 물론 영화 처음에는 참 오글오글거렸다. 임진심(여자주인공)은 지나치게 자신을 못생기게 묘사하려고 했고 서태우(남자주인공)는 허세 있는 일진 모습을 하려다 보니 뭔가 어색하고 연출된 느낌이 강하게 났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이 대만의 문화이리라. 대만의 드라마, 예능, 영화를 보니 우선 리액션이 굉장히 크다. 웃을때도 굉장히 크고 호탕하게 웃고 울때도 땅이 꺼져라 울 정도이다. 대만 사람들 역시 똑같다. 무언가 도움을 요청하면 매우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는 모습이 가끔은 부담이 될 때도 있었다. 이게 이 나라의 문화이리라. 과장된 표정과 몸짓에 처음에는 이걸 계속 봐야 하나 싶었지만, 사건이 발생하고 반전이 형성되면서 몰입을 하게 되었다.

중화권 고등학교 모습

예전 홍콩 여행을 갔을 때도 느꼈지만 중화권의 고등학생들만의 뭔가 문화가 있다. 구두를 신은 모습, 스카프를 한 모습 등등 우리 나라와는 조금 달라 보이는 중고등학생 아이들의 모습이 나온다. 이 영화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중화권 특유의 학교 모습, 학생들의 옷차림 등등

감각스러운 연출

 이 영화를 보는 내내 평온한 느낌이었다. 음악과 화면 연출이 부족할 데 없이 잘 어우러졌다고 생각한다 (감히 내가 평가할 자격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영화로 남주, 왕대륙은 국민 스타 반열에 올랐다고 한다. 남자가 봐도 잘생겼다. 특히 머리를 올리지 않고 내렸을 때가 왕대륙에게 더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고, 이러면 안되지만 웃을 때 참 입이 크다는 생각이 들었다. 최근 왕대륙 팬들이 국내에서도 많아지고 있다고 하는데 동남아시아권에서는 잘 통할 얼굴이라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