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말레이시아와 필리핀에서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추가 출시했다. 이로써 유튜브 키즈 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나라는 전 세계 21개국으로 늘었다. 다음 달에는 서비스 가능 국가를 더 확대할 방침이다. 유튜브는 왜 전략 영상 콘텐츠로 ‘키즈’ 콘텐츠를 선택했을까? 지금부터 약간의 상상력이 가미된 나름의 분석을 해보고자 한다.

사용성에 집중하다

식당이나 지하철 같은 곳을 가보면 아이들이 스마트폰으로 뭔가를 보고 있는 경우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시끄럽게 한창 떠들다가도 엄마가 스마트폰으로 뭔가를 틀어주면 아이들은 곧잘 집중하면서 조용해진다. 아이를 데리고 공공장소로 나온 엄마들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최고의 발명품이 아닐 수 없다. 바로 유튜브 애니메이션들이다. 이런 사용성으로 유튜브에는 영유아 타겟의 콘텐츠들이 많다. 또한 아이들은 한번 보면 2~30분은 거뜬히 앉아서 볼 수 있는 대단한 끈기를 가지고 있다. 이 말은 즉, 체류시간이 긴 타겟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엄마들이 알아서 틀어주고, 아이들은 오랫동안 집중하는, 이런 사용성으로 근거하여 유튜브는 ‘유튜브 키즈’ 서비스를 별도 출시했을 것이다.

▲ Youtube Kids 서비스(앱) 모습

늘어나고 있는 경쟁자

동영상 시장에서 경쟁자들은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가장 무서운 경쟁자는 바로 페이스북. 페이스북은 페이스북 라이브 기능을 통해 동영상 플랫폼의 강자로 떠올랐다. 특히나 유튜브의 경우 실시간성이 아닌 콘텐츠, 즉 편집되고 가공된 동영상 콘텐츠들이 있었다면 페이스북에서는 날 것, 그리고 누구나 쉽게 찍을 수 있는, 보편성과 대중성을 가지는 실시간 동영상 콘텐츠들이 많다. 갈수록 유튜브보다 페이스북에서 동영상을 보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유튜브는 새로운 동영상 콘텐츠 시장이 필요했다. 기존에는 카테고리를 모두 펼치며 “우린 모든 종류의 영상 콘텐츠를 볼 수 있어!” 전략이었다면 이제는 특정 카테고리를 콕 집어 경쟁 서비스와 차별성을 가져가려고 한다. 그리하여 ‘유아’ 와 ‘키즈’ 용 동영상 콘텐츠 시장으로 눈길을 돌렸고 다시 한 번 동영상 플랫폼 최강자의 영광을 누려보고자 한다.

▲ 페이스북 라이브 기능. 동영상 콘텐츠 중 실시간성 콘텐츠는 페이스북이 가져가는 양상이다
▲ 페이스북 라이브 기능. 동영상 콘텐츠 중 실시간성 콘텐츠는 페이스북이 가져가는 양상이다

선정성 콘텐츠 리스크 헤징

유튜브에서 엄마들이 가장 고민하는 것은 아이들이 혹시나 선정적인 콘텐츠를 보지 않을까이다. 그래서 실제로 일부 엄마들이 동영상 콘텐츠가 많은 유튜브가 아니라 네이버의 유아용 컨텐츠 플랫폼 ‘쥬니어 네이버’만 보여준다는 엄마들도 있었다. 이런 점을 유튜브 역시 잘 알고 있고 그렇다면 선정적인 콘텐츠 자체를 볼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는게 아이들 그리고 엄마들로 하여금 안심을 줄 수 있겠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유튜브로서는 큰 결정이다. 사실 플랫폼 서비스 사업자에게는 특정 서비스를 별도로 출시한다는 것은 큰 결정이다. 기존의 유튜브 유저들이 이탈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유아용 컨텐츠가 많고 유아들에게 유튜브 애니메이션을 보여주는 사용성이 많은 국가들에서 테스트베드를 해보고 서비스를 확장하려는 것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든다.

▲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이 선정적 콘텐츠를 접할 수 있어 이를 막기 위한 방법들이 인터뷰에서 많이 공유되고 있다
▲ 유튜브를 통해 아이들이 선정적 콘텐츠를 접할 수 있어 이를 막기 위한 방법들이 인터뷰에서 많이 공유되고 있다

직접 유아용 콘텐츠 제작자로

사실 유튜브가 넷플릭스와 항상 비교되는 것은 왜 세계 최대의 동영상 플랫폼을 가졌음에도 자체 제작 콘텐츠 제작에 노력을 다하지 않느냐이다. 짱짱한 유튜브 유저들이 있기에 자체 제작 콘텐츠를 제작해서 배포한다면 어마어마한 수익을 거둘 수도 있기 때문이다. 넷플릭스가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이유도 ‘하우스 오브 카드’와 같은 자체 제작 콘텐츠에 노력을 기울였고 이를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들게 된 것이다. 이에 유튜브도 이제 콘텐츠 제작자로 나설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유튜브가 지금까지 동영상 카테고리 중 하나의 카테고리를 찍어 별도의 서비스를 출시한 것은 ‘게임’ (Youtube Red) 이후 ‘키즈’가 두 번째이다. 그만큼 유아용 콘텐츠 시장에 관심이 많다는 뜻이고 직접 두 팔 벗고 동영상 콘텐츠 제작에 뛰어들 수도 있다는 뜻이다. 이를 위한 새로운 광장을 조성하고 있을 수도 있다.

▲ 넷플릭스가 직접 제작한 '하우스 오브 카드'. 자체 제작하는 킬러콘텐츠를 확보하여 가입자를 늘리고 있다
▲ 넷플릭스가 직접 제작한 ‘하우스 오브 카드’. 자체 제작하는 킬러콘텐츠를 확보하여 가입자를 늘리고 있다

유튜브로서는 고민이 많다. 분명 콘텐츠 시장은 이미지에서 동영상으로 넘어왔는데 유튜브의 아성을 넘보려는 경쟁서비스들이 너무 많아졌다. 라이브 콘텐츠는 페이스북이, 영화, 드라마 영상 콘텐츠는 넷플릭스가 가져가고 있으며 아이치이(중국), 트위치 (게임 전용 개인 방송 서비스, 미국) 등 동영상 경쟁자들은 계속 생겨나고 있다. 유튜브도 다~ 가져가려는 욕심을 버리고 게임과 키즈와 같은 특정 카테고리의 콘텐츠에 집중하는 것이 필요하다. 유튜브 키즈를 우리나라에서도 이용해볼 수 있는 날을 기다려본다.


매주 화요일,
한 주간 인기있었던
브랜드 및 트렌드 포스팅을 보내드립니다.
SEE SAMPLE

지금 6,948명이 함께 보고 있습니다.

Total
2
Shar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