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추석 연휴에 읽은 3번째 책. 사실 ‘보통의 존재’ 책은 아주 예전에 구매해놓고서 (구매 사실도 잊어버리고 있었다…) 뭐 읽을 만한 책 없을까 하면서 저장된 책들을 보다가 알게 되었다. ‘보통의 존재’는 연식이 좀 된 책이다. 과거부터 지금까지 잘 팔리고 있는 스테디셀러다. 보통의 존재, 어떤 점이 좋았나?

나와 매우 비슷한 사람

이석원님의 글을 보면서 나와 매우 비슷한 생각을 하고 있다는 점을 깨닫게 되었다. 형광등보다 백열등에서 내 모습을 보는 것을 좋아하는 것. 택시 안에서 도착지와 가까워지면 질수록 언제 지갑을 꺼낼까 하며 점점 초조해지는 나의 마음. 혼자 가도 편안한 서점을 좋아는 점. 친구들과의 관계로 매번 스트레스틑 받는 점 등등. 나와 매우 비슷한 면이 많았다. 아니, 어쩌면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하고 있기에 이 책 리뷰에 보면 “공감을 많이 느꼈다.” “내 이야기인줄 알았다.” 등등의 리뷰글이 있는 것일 수도 있다. 내가 느끼고 있던 부분, 생각하고 있던 부분은 멋지게 활자로 표현해 준 이석원님께 책을 읽는 내내 너무 고마웠다.

책을 써보고 싶다는 생각

이 책을 보면서 나도 에피소드를 중심으로 내 자신의 생각들을 정리하는 책을 써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나의 어떤 배경들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는지를 알아가볼 수도 있고 내가 지금 고민하는 점이 뚜렷하게 어떤 모습인지도 알아볼 수 있지 않을까? 덤으로 문장력과 표현력도 좋아진다면 좋을 것 같다. 아주 어렸을 때 내가 느꼈던 감정과 느낌 중심으로 에피소드 하나씩 정리해나가볼까 한다 (새로 생긴 올해 나의 목표!!!)

글쓰는 방법

나는 말을 재미있게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어떤 에피소드를 얘기해도 내가 얘기하면 그렇게 재미가 없다 (근데 알고보니 이건 우리가족 모두 그러는 듯 ㅎㅎ) 왜 그럴까 생각해봤는데 보통의 존재 책 마지막 섹션을 보면서 알게 되었다. 책 마지막 섹션은 일명 ‘글쓰기 특강’이다. 어떻게 하면 공감가는 글쓰기를 할 수 있는지, 독자들과 대화를 하면서 글을 쓸 수 있는지를 설명해두었다. 내 감정을 우선 얘기하지 말고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설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생각해보면 지금까지 내 감정을 우선 얘기했던 것 같다.

“나 진짜 짜증나는 일이 있었는데 이런 이런 일이 있었다” 와

“이런 이런 일이 있어서 진짜 짜증났었다”는

같은 내용, 같은 감정이지만 듣는 사람 입장에서는 리액션이 달라진다. 이야기를 듣고 나서 나의 감정을 말하면 감정이입이 되어 더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추가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나는 감정을 먼저 말했으니 김이 팍 샜으리라. 마지막 섹션까지 참 큰 도움을 준 책이었다. 결론은, 마지막 장까지 꼭 보시라는 말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