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도서전 2017에 참여했던 독립서점 ‘사적인 서점’ 부스에서 구매한 ‘앞으로의 책방’ 책. 앞으로의 책방 모습에 대한 저자의 다양한 생각과 서점업에 관련있는 사람들과의 인터뷰를 담은 책. 일본 독립 서점의 다양한 사례를 볼 수 있고 일본 특유의 기획력이 빛나는 책이다. 모처럼 페이지 넘어가는 것이 너무 아까운 책을 만났다. 책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을 정리해두고자 한다.

1

“책방이란 ‘장소’보다 ‘사람’을 가리키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책을 사러 가는 것보다 가게 주인을 만나러 간다는 것이 큽니다.”

너무나도 맞는 말. 최근 독립서점이 늘어나는 것도 같은 이유. 대형 서점에는 정작 책만 있고 사람이 없다. 있는 건 단지 바쁘게 서재를 정리하고 있는 직원들 뿐. 하지만 독립 서점에서는 책방 주인과의 커뮤니케이션이 있다. 이 것 때문에 독립 서점을 가는 사람이 많다. 앞으로의 책방도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매우 중요. 그래야 온오프라인의 대형 서점을 압도할 만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듯.

2

정작 중요한 것은 책을 좋아하는 사람을 끌어들이는 것보다 책에 흥미가 없는 사람을 끌어들이는 것이 중요. 그래서 책+음악, 책+낭송회 등 다른 요인을 통해 책에 흥미가 없는 사람이 책을 좋아하게큼 해주는 것이 중요 할 것 같다

3

무엇이든 ‘정의’하는 것이 중요. ‘책방’은 무엇일까. 우리가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서점만이 책방일까? 집에 수 만권의 책이 있다면 그 집도 책방이 아닐까? 일정 권 수 이상을 가지고 있어야 책방이라고 할 수 있다면 몇 권 이상이 책이 있어야 책방이라고 할 수 있을까? 이런 질문들을 계속 던지면서 역할과 정의를 추려가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됨

4

책은 책방에만 있어야 한다는 것도 어떻게 보면 고정관념인 듯. 그리고 책방(서점)에서만 책을 제안한다는 것도 고정관념일 수 있음. 그리고 지금의 경우는 ‘소극적’ 제안을 책방들이 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보다 적극적으로 제안을 하는 것도 워킹할 수 있겠다는 생각

5

“앞으로의 책방이 상대로 해야 하는 것은 평소 책방에 오지 않는 사람”

이 말이 앞으로의 책방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생각. 그래서 점점 독립 서점들에서 문화 행사가 일어나는 것도 같은 맥락. 책을 좋아하지 않더라도 문화 행사를 통해서 책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것. 책방에서 음악회가 일어나기도 하고, 맥주를 마시면서 책을 읽을 수 있는 ‘책맥’ 서점이 늘어나는 것도 같은 방향.

5

도쿄에 가보고 싶은 서점이 있는데 숙소와 서점을 결합한 형태의 숙소. 일명 ‘묵을 수 있는 책방’. 도쿄 여행할 때 들러봐야겠다. 일본에서부터 콘셉트화된 서점이 많이 생겨나는 듯. 워낙 일본의 출판시장은 크고 오프라인 서점들도 한국보다는 많아서일 수도 있지만 ‘기획력’을 갖춘 서점이 생겨나는 건 의미 있는 듯.

6

“책을 파는 것에서 책을 파는 공간을 파는 것으로 변화”

이 책을 읽으면서 가장 공감되는 말. 내가 츠타야 서점을 좋아하는 것도, 독립 서점을 좋아하는 것도 책을 파는 것보다 책을 파는 ‘공간’을 더 좋아하게 된 것이 가장 컸다. 그리고 그런 매력적인 공간을 만들기 위해서는 1) 기획력이 가미되어야 하고 2) 적절하게 책을 큐레이션 해줘야 하고 3) 책방 주인과의 커뮤니케이션이 필요하지 않나 싶다.

7

일본에서는 서점 아르바이트를 해본 사람이 많다는 것을 깨달음. 일본의 출판시장은 한국보다 훨씬 크고, 그에 따라 서점의 수도 확연히 차이가 남. 이에 비롯된 것이라는 생각

8

“개인의 책장은 그 사람을 표현한다.”

이 말에도 공감. 이 말을 듣고 내 책장을 바라보니 주로 있는게 브랜드, 마케팅, 재테크 책인 듯

9

기발했던 BIRTHDAY BUNKO 아이디어. 왜 사람들이 일반 잡화는 생일선물로 많이 주면서, 책은 생일 선물로 안줄까?에 대한 고민으로 시작. 이에 대한 문제점으로는 1) 책을 받는 사람의 취향을 정확히 몰라서 선물을 고민하게 된다는 점 2) 독서를 선물 받는 사람에게 강요하는 느낌이 있음.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획으로 BIRTHDAY BUNKO가 나오게 됨.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총 365일을 ‘유명인의 생일’과 연결 지음. 예를 들면 A유명인의 생일이 2월 21일이라면 2월 21일 책은 이 유명인의 문고를 오리지널 커버에 쌓아서 판매하는 식. 책 커버에는 생일과 그 날에 태어난 유명인의 이름과 약력을 표기. 그렇게 총 365권의 책이 만들어짐. 그렇게 하자 사람들이 책을 선물하기 시작. 1개월에 2,500권의 책을 판매하는 날도 있었다고 함

이 기획으로 인해 사람들이 책을 선물하게 된 이유로 내가 생각해본 건 1) 선물 받는 사람이 책의 주제, 취향 등을 맘에 들어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선물’의 명분이 있음. “너 생일이랑 이 사람이 생일이랑 같더라! 그래서 이 걸 선물해주고 싶었어!” 가 선물의 이유가 될 수 있는 것. 그 책이 선물 받는 사람이 관심 없는 주제라고 하더라도 선물의 가치가 생겨나게 된 것. 당연히 받는 사람도 책의 주제와 상관없이 나에게 의미가 있어짐. 사실 의미가 있어지면 그게 선물.

현재 이 아이디어는 반응이 너무 좋아서 프랜차이즈 서점에서도 도입해서 판매하고 있다고 한다. 기획이 문제를 해결하는 대표적인 사례가 아닐까 싶다. 책을 판매하기 위한 새로운 전략같기도 하고.

https://pbs.twimg.com/media/C0F_KkcUUAAaTCb.jpg
http://www.interfm.co.jp/noz/blog/wp-content/uploads/2016/05/IMG_7948.jpg

10

우치누마 신타로씨가 지은 <책의 역습> 책도 함께 읽어보기

11

10년 간의 2위를 ‘2위 선서’ 같은 전시 기획 / 소설가가 글 쓰는 모습을 보고 돈을 던져주는(?) 라이브 라이팅도 참신한 기획인 듯. 나중에 서점을 차려보게 되면 꼭 한번 해보고 싶다.

12

“앞으로의 서점이 살아남기 위해서는 엔터테인먼트화가 필요하다.”

동의 하는 말. 점점 기존의 책방과 무언가가 합쳐져서 ‘즐거운 공간’으로 책방은 바뀌게 될 것이다.

 

매주 화요일,
한 주간 인기있었던
브랜드 및 트렌드 포스팅을 보내드립니다.
SEE SAMPLE

지금 6,142명이 함께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