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냉정한 이타주의자’를 읽으면서 느낀점을 메모해두고자 한다.

1
케냐 학생들의 성적향상을 위해 많은 사람들은 1) 30명당 1권의 교과서를 함께 보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교과서 배급을 늘려주자는 의견과 2) 1명의 선생님당 배정된 학생수가 지나치게 많으니 선생님당 학생 수를 낮춰보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큰 자금이 필요했지만 실질적으로 효과가 없었다. 가장 효과가 있던 방법은 푼돈으로 가능한 ‘구충제 복용’ 이었다. 기생충에 감염돈 아이들은 몸이 계속 아프게 되자 결석을 주기적으로 하게 되었고 학습 능률이 오르지 못했던 것이다. 구충제 지원금 100달러당 아이들의 출석일은 10년씩 늘어났다.

이 에피소드를 들으면서 “본질을 뚫어보는 능력” 이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겉핥기 식으로 분석한 뒤 대안을 내는 것은 자원을 낭비하는 지름길일 수 있다. 이 문제의 근원이 무엇인지, 핵심이 무엇인지를 꿰뚫어봐야 한다.

2
모든 결정에는 ‘수확 체감의 법칙’을 고려해야 한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되었다. 이미 충분한 곳에 뛰어들게 된다면 그 만큼 효과를 보기 힘들다. 이미 8만 2,341명의 의사가 인명을 잘 구조하고 있는데 내가 8만 2,342번째 의사가 될 경우 “사람들을 구하는 윤리적인 의사” 라고 평가받을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 이는 직업이든, 어떤 결정이든간에 마찬가지이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최대한 보탬이 되고싶다면 어떤 분야에 초점을 맞춰야 할지도 자문해 봐야 한다. 이 때 수확체감의 법칙이 유용한 기준이 될 수 있다. 특정 분아갸 이미 많은 관심과 자금을 모은 상태라면 굳이 그 분야에 추가 자원을 보태 봐야 큰 효과를 내기 어렵다. 반면 상대적으로 방치된 분야라면 효율적으로 남을 도울 수 있는 기회가 남아 있을 가능성이 높다.”

3
미국 리얼리티 프로그램 ‘스케어드 스트레이트’. 폭력이나 절도, 마약 등 잘못된 길로 빠져든 비행 청소년이 하루동안 교도소를 체험하면서 교화되는 프로그램. 시즌 9까지 제작될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고 하는데, 시간 날 때 한번 봐봐야겠다. 결론적으로는, 오히려 교도소 체험이 범죄율을 높이게 되는 결과를 초래. 교도소에 있는 ‘상남자’ 범죄자들을 롤모델로 삼게 되었다나 뭐라나.

4
미국의 경우 기부가 활성화되어 있다보니 기부관련 비즈니스 생태계가 형성되어 있는 듯. 기부단체를 평가해주는 단체들(ex.기브웰, 채러티네비게이터 등 )도 있고…

5
일생동안 평균 노동시간을 계산하면 8만 시간에 육박한다고 함. 좋아하지 않는 일을 직업으로 삼아 8만 시간을 낭비하는 꼴인데. 얼마나 내가 좋아하는 일을 업으로 삼아야 하는지를 잘 알려주는 상징적 지표이지 않을까?

6
가끔은 직업적 선택으로 인한 선행보다도 좋은 직업을 통해 금전적 기부를 하는 ‘기부를 위한 돈벌이’가 오히려 더 좋은 선행방법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알게 됨

“가령 의사가 되면 다른 의사가 대신할 수도 있었을 선행을 베푸는 수준에 그칠 수 있다. 하지만 기부를 위한 돈벌이를 택하면 다른 사람이라면 불가능했을 방식으로 세상을 변화시킬수 있다.”

7
노동 착취 공장이라며 우리는 비판을 하지만 가난한 국가에서는 노동 착취 공장에서 일하는 것이 꿈인 사람이 많다는 점과 더 부유한 산업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필수과정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 단, 인권에 유배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개선이 분명히 필요하다.

“경제학자들이 이처럼 입을 모아 노동 착취 공장을 옹호하는 건 노동집약적 제조업이 저임금 농업 위주 경제사회가 더 부유한 산업사회로 나아가는 데 징검다리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8
직무만족도를 보여주는 지표들. 

  1. 자율성
    업무에 대한 주도권을 얼마나 갖고 있는가?
  2. 완결성
    맡은 업무가 전체 업무의 완결성에 얼마나 기여하는가? 최종 결과에 대한 기여도가 단순한 부품 역할에 그치는 게 아니라 눈에 띌 정도로 큰가?
  3. 다양성
    다양한 역량과 재능이 필요한 폭넓은 활동이 요구되는가?
  4. 평가
    업무를 잘 수행하고 있는지 쉽게 파악할 수 있는가?
  5. 기여도
    얼마나 영향을 미칠 수 있는가? 타인의 행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가?

9
경력 자본(Career Capital)이라는 새로운 개념을 알게 됨. 역량, 인맥, 자격 등을 의미. 사회 초년생이라면 즉각적인 영향력보다는 경력 자본을 쌓아야 한다는 점에 크게 동의

10
기억에 남는 문구. 내가 지금 기부를 하고 있는 단체에 대해서도 어떻게 기부금이 쓰여지고 있는지 꼼꼼하게 챙겨봐야 할 듯.

“남을 도우려 할 때 돈을 ‘잘’쓰는 것과
‘가장 잘’ 쓰는 것의 차이는 어마어마하다.”

매주 월요일,
한 주간 인기있었던
브랜드 및 트렌드 포스팅을 보내드립니다.
SEE SAMPLE

지금 4,462명이 함께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