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B ‘Airbnb’를 보고 나서 느낀 점을 간단하게 남겨두고자 한다.

1
에어비앤비의 시작이 Air Bed & Breakfast 였다는 사실. 해외 여행을 가면 에어비앤비를 자주 이용하지만 서비스명의 어원을 몰랐었다. 2008년 창업 당시만 해도 Breakfast를 챙겨주는 숙소가 없었기에 그 점을 강조해서 서비스명에 녹였던 것 같다.

2
에어비앤비 앱을 콘텐츠 탐색용으로 활용하는 경우도 있다는 사용자 인터뷰. 숙소 예약할 때만 에어비앤비 앱을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디자인의 숙소가 없는지 또는 인테리어 스터디 목적으로 에어비앤비 앱을 사용한다고 한다. 놀랍다. 사실 숙박앱의 한계가 “여행이 있을 때만 들어간다” 는 것이다. 사실상 1년에 여행을 가는 횟수는 제한적이고 그 만큼 서비스 방문횟수와 체류시간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에어비앤비는 개인호스트가 가지는 다양성을 통해 콘텐츠 탐색용 앱으로도 진화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3
호스트와 게스트와의 관계(ex.친밀감, 우정 등) 뿐만 아니라 에어비앤비 서비스와 게스트간의 관계도 매우 신경을 많이 쓰고 있는 것 같다. 또 다른 호스트를 만나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하게큼 하려고 하는 것 같다.

4
좋은 말. 에어비앤비가 아직도 추구하고 있는 신념이라고 한다. 

“100만 명의 사용자가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보다 100명의 사용자가 서비스를 좋아하는게 중요하다. ” – 와이콤비네이터

5
호스트와 게스트간의 에피소드들이 생겨나고 있고 에어비앤비는 이를 놓치지 않고 잘 아카이빙 하고 스토리텔링하고 있다는 생각. 사실 그들이 홍보&마케팅 차원에서 획득할 수 있는 스토리는 크게 3가지다.

  • 호스트의 성공 스토리
  • 게스트의 만족 스토리
  • 호스트와 게스트 인연 스토리

이 중에서 에어비앤비가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건 마지막 스토리이지 않을까 싶다. 호스트와 게스트가 특별한 인연을 맺게 되었거나 지속적으로 인연을 맺고 있다는 훈훈한 스토리. 사회를 더 아름답게 만들기 위한다는 그들의 철학이 가장 잘 묻어나는 스토리 방향이지 않을까 싶다.

6
에어비앤비의 마케팅 캠페인 “Don’t go to paris. Live in paris” 에어비앤비는 마케팅을 참 잘하는 회사이다. 회사 초창기에는 빅 이벤트(ex.스포츠 경기/대형 컨퍼런스 등)가 일어나는 지역에서 부족한 숙소로 예약을 하지 못했던 사람들을 대상으로 에어비앤비를 경험해보게큼 했다. 또 출장이나 개인적인 이유로 집을 비우는 호스트들이 많다는 사실을 알고 “집전체”를 숙소로 사용할 수 있는 상품을 만들어 가족이나 대규모 게스트들의 니즈를 부합시켰다. 여행 가지 말고, 살아보라는 마케팅 캠페인은 에어비앤비의 가치를 잘 담고 있으며 식상화되고 획일화되는 여행 트렌드에 새로움을 던지면서 에어비앤비를 사용하는 게스트들이 자부심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이 마케팅 캠페인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케이스 스터디를 해봐야겠다.

7
어떻게 에어비앤비는 퍼스트 무버 ‘백패커’ ‘카우치서퍼’와의 경쟁에서 이겨냈는지 케이스 스터디를 하면서 블로그 포스팅을 한 번 해보려고 한다.

8
이제는 점점 여행을 갈때 가이드북을 사서 명소를 보는 것이 아니라 도시의 블로그, 패션지, 디자인 매거진 등을 통해서 트렌디한 동네와 가게를 먼저 둘러보는 것 같다.

9
정원에 꽃이 피어있는 사진은 일부러 올리지 않는 호스트. 방문하는 손님이 기대하는 것 보다 더 만족 시키기 위한 비법이자 서프라이즈 선물이라는 점. 신박한데???

10
메리어트에서 젊은 관광객들을 포섭하기 위해 런칭했다는 “목시 moxy” 이 것도 한번 스터디 해봐야겠다.

11
마지막으로 에어비앤비의 가장 큰 강점. 이 강점을 토대로 숙박에서 더 나아가 “여행 경험” 자체에 더 큰 가치를 줄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점차 만들어나가는 느낌이다.

“에어비앤비의 가장 큰 강점은 ‘개인화’, ‘로컬화’된 여행이 가능하다는 겁니다. 호텔을 선택할 때 가격, 위치, 서비스 등이 주된 고려 대상이라면 에어비앤비는 인테리어 디자인, 동네, 호스트의 프로필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하게 되죠.”

매주 화요일,
한 주간 인기있었던
브랜드 및 트렌드 포스팅을 보내드립니다.
SEE SAMPLE

지금 6,171명이 함께 보고 있습니다.